새해 중소기업 경기 및 경제환경 전망조사 > 보도자료

본문 바로가기

보도자료

새해 중소기업 경기 및 경제환경 전망조사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운영자
댓글 0건 조회 511회 작성일 14-12-15 02:52

본문

“중소기업 10곳 중 8곳, 내년 경기 올해 수준이거나 더 악화” 
- 2015년 경제성장률은 3.4%로 예상 -

□ 중소기업중앙회(회장 김기문)가 중소제조업 1,365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‘새해 중소기업 경기 및 경제환경 전망조사’ 결과, 중소기업의 10곳 중 8개 사가 2015년 경기가 올해와 같은 수준이거나 더 악화될 것이라 전망하였다. 

 ㅇ 2015년 중소기업 업황전망건강도지수(SBHI)SBHI(Small Business Health Index, 건강도지수)는 전년(96.8)대비 5.1p 하락한 91.7을 기록하며 소비·투자심리 위축, 엔저현상 지속 및 중국 경기 둔화 등으로 내년에도 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었다.

 ㅇ 2015년 국내 경제에 영향을 미칠 가장 큰 요인으로는 “소비·투자심리 위축” (48.2%)이 가장 큰 응답 비중을 차지했고, 이어서 “가계부채”(16.6%), “환율불안정”(11.7%) 순으로 응답하였다. 

 ㅇ 또한, 새해 중소기업 경영애로는 “내수침체”(44.4%) 응답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“인건비상승”(13.5%) “업체간 과당경쟁”(10.3%) 순으로 조사되어, 중소기업의 경기를 살리기 위해서는 정부가 소비·투자심리 회복을 통한 내수 진작에 중점을 두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.

 ㅇ 이와 같은 내수부진을 극복하기 위하여 과반수의 중소기업은(54.1%) “내실경영”을 목표로 삼았으며, “기술경영”(17.0%), “안전경영”(13.5%)이 그 뒤를 이었다. 

□ 중소기업은 내년도 대출금리 수준을 4.3%로 보았으며 적정한 대출금리 수준은 3.9%로 파악되어, 중소기업들이 지금보다 더 낮은 수준의 대출금리를 요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.  또한, 내년도 중소기업의 예상 원/달러 환율은 1,074.3원으로 나타났으나, 채산성 유지를 위한 적정 환율은 1,082.3원인 것으로 조사되었다.

□ 한편, 중소기업들은 내년 GDP 기준 경제성장률을 3.4%로 전망했다.

 ㅇ 이는 IMF(4.0%), 한국은행(3.9%), LG경제연구원(3.9%), KDI(3.5%) 등 타 기관에 비해 낮은 수치로, 중소기업들이 전망하는 경제 상황이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가입안내 |  공지사항 |  오시는길 |  파일전송 |  홈으로